T. 02-712-7927

F. 02-6974-1237 

E. thedibooks@naver.com 

A. 33-170, Keungol-gil, Deogyang-gu, Goyang-si, Gyeonggi-do, 10574, Rep. of KOREA

더디세계문학 시리즈인간 실격


인간 실격
(2판) 더디 세계문학 005

저자 : 다자이 오사무
역자 : 이은정
ㆍISBN : 979-11-6125-364-0
ㆍ판형 : 135x210
ㆍ면수 : 156p
ㆍ종이책 정가 : 10,000원
출간일 : 2022년 8월 25일

#일본소설 #인간실격 #다자이오사무





구매하기

교보문고    |   예스24    |    알라딘  



도서 소개


일본 근대문학의 대표 작가, 다자이 오사무의
20세기 데카당스 문학의 정수!

단행본 판매 부수가 약 670만 부를 돌파하는 등 반세기가 지난 지금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소설 『인간 실격』은 일본 근대문학사에서 데카당스 문학의 거대한 획을 그은 다자이 오사무의 대표작이다. 타인 앞에서는 익살을 떨지만 자신의 진정한 모습을 드러낼 수 없는 남자 ‘오바 요조’의 유년기에서부터 청년기까지를 수기 형식으로 쓴 소설로, 인간 존재의 본질에 대해 묻는 걸작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수기 형식을 빌려 마치 작가 자신의 삶을 고백하듯 이야기하여 다자이 오사무의 ‘정신적 자적 소설’로도 알려진 이 작품을 『뉴욕 타임스』는 “인간의 나약함을 드러내는 데 있어 다자이 오사무보다 뛰어난 작가는 드물다”고 평했다.

순수하고 여린 심성의 한 젊은이가 인간 사회의 위선과 잔혹성을 견디지 못하고 파멸되어가는 과정을 그린 소설 󰡔인간 실격󰡕이 더디퍼런스 출판사에서 〈더디 세계문학 시리즈〉로 새롭게 출간되었다. 〈더디 세계문학 시리즈〉는 독자들이 가장 많이 읽는 불멸의 고전을 중심으로 구성되며, 부담 없이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스마트한 사이즈에 모든 연령의 독자가 함께 읽을 수 있도록 작지 않은 본문 글자 크기로 디자인하여, 세계적인 고전을 통해 삶의 지혜와 행복을 찾아가려는 독자들에게 좋은 동반자가 되어줄 것이다.


인간들의 위선과 잔혹성이 가득한 세상에서
광대를 자처했던 한 남자의 고백

인간을 극도로 두려워하면서도 단념하지 못하고 스스로를 익살스러운 모습으로 가장하여 인간 사회에 들어가고 싶어했던 오바 요조.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어릴 때부터 인간의 이중성을 관찰하면서 내면에는 고독과 인간에 대한 왜곡된 불신으로 가득 차 있다. 도쿄의 고등학교로 진학한 후 서양화가의 화실을 드나들다 호리키라는 여섯 살 많은 남자를 알게 되고 술, 담배, 매춘부, 전당포, 좌익사상에 빠져들어 투신자살을 시도하기도 한다. 이후 무명 만화가로도 살아가지만 결국 마약에 중독되고 정신병원에 수용되었다가 가족으로부터도 외면당한 채 외딴 시골집에서 쓸쓸히 죽음만을 기다리는 인간 실격자가 되고 만다.

『인간 실격』은 ‘나’라는 화자가 서술하는 서문과 후기, 그리고 이 작품의 주인공 요조가 쓴 세 개의 수기로 구성되어 있다. 인간 사회의 위선과 잔혹성에 반발하면서도 끝내 스스로 독립하지 못하고 결국 파멸해가는 과정을 수기 형식으로 그린 작품이다. 다자이 오사무의 성장 과정 역시 어머니가 병약하여 유모와 숙모의 손에서 자랐는데, 유년기 어머니의 부재는 그의 생애에 걸쳐서 ‘사랑’과 ‘관심’을 갈구하도록 부추겼으며, 이러한 심리는 『인간 실격』에 오롯이 투영되어 현실 증오, 인간 공포의 근원이 되었다. 또한 연재 최종회의 게재 직전인 6월 13일 심야에 다자이 오사무가 자살했기 때문에 『인간 실격』은 ‘자전적 소설’ 혹은 ‘유서’ 같은 소설이라고 알려져 왔다. 저자의 죽음으로 진위 여부는 영원히 비밀에 싸인 채 다양한 추측만 난무하고 있지만 그의 죽음으로 일본 문학계는 물론 당대의 젊은이들에게서 ‘다자이 열풍’의 위세는 대단했다. 나쓰메 소세키의 『마음』과 판매 부수 1, 2위를 다투며 지금도 여전히 수많은 독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목차


서문

첫 번째 수기

두 번째 수기

세 번째 수기

후기

작품 해설

작가 연보




저자 소개


다자이 오사무

1909년 6월 19일 아오모리 현 대지주의 가문에서 여섯째 아들로 태어났다. 본명은 쓰시마 슈지(津島修治). 어머니가 병약하여 유모와 숙모의 손에서 자랐는데, 유년기의 어머니의 부재는 그의 생애에 걸쳐서 현실 증오, 인간 공포의 근원이 되었다. 동경제국대학 불문과에 입학하지만 유급을 거듭한 후에 제적 처분을 받았다. 소설가가 되기 위해 이부세 마스지의 제자로 들어가는데, 이때부터 본명을 버리고 ‘다자이 오사무’라는 이름을 쓰기 시작한다. 1935년 「역행」으로 아쿠타가와 상 후보에 오르나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가와바타 야스나리와의 문학적 견해 차이로 차석에 그쳐야 했다. 이에 반발하여 자신의 작품을 변호하며 가와바타 야스나리를 비난하는 글을 보내 충돌하기도 하였다.

허위로 가득한 인간 사회에 대한 반감으로 염세주의자를 자처했던 그는 약물 중독에서 벗어나지 못해 정신병원에 강제 수용되기도 하였다. 그 후 1938년의 결혼으로 잠시 안정적인 시기를 보내는 동안에 「달려라 메로스」 「후지산 백경」 「옛날 이야기」 등을 발표하며 문학적 성취에 도달하였다. 1947년 『사양』을 통해 패전 이후 일본 사회의 혼란한 현실을 반영함으로써, 삶의 의미를 잃고 공황 상태로 방황하던 일본 청년층의 정서적 공감과 지지를 받았고, 1948년에는 자전적 이야기를 소설화한 문제작 『인간 실격』을 발표했다. 하지만 네 차례의 자살 기도를 거듭했던 다자이 오사무는 1948년 6월 13일, 내연녀와 함께 투신자살하며 서른아홉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옮긴이 - 이은정

이화여자대학교를 졸업했으며, 일본어 교사 양성과정(문부성 승인)을 수료했다. 현재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출판기획 및 일본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역서로는 『하루 한 번 호오포노포노』 『봄 여름 가을 겨울 이렇게 멋진 날들』 『매일매일 즐거운 일이 가득』 『서른 살, 만남에 미쳐라』 『오늘도 집에서 즐거운 하루』 『말은 필요없어』 등이 있으며, 저서로 『일본어 첫걸음』이 있다.





더디퍼런스

대표이사  조상현    사업자등록번호  232-90-01887

주소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큰골길 33-170 ( 구: 오금동 225-2 )  /  33-170, Keungol-gil, Deogyang-gu, Goyang-si, Gyeonggi-do, 10574, Rep. of KOREA

전화  02-712-7927    팩스  02-6974-1237   이메일  thedibooks@naver.com

COPYRIGHT ⓒ thedifference Co., LTD. ALL RIGHTS RESERVED.